관련 뉴스 매체 소식

김정은, 현영철 장성택 둘다 불경죄로 처형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북소식통 "주민단속기구 '3·12 상무' 재가동"
"탈북민 가족 및 탈북 브로커 수시로

(서울=연합뉴스) 김호준공개처형" 기자 = 북한 당국이 올해 들어 주민들에 대한 공개처형을 대폭 늘리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지시로 공안기구 중심의 주민 단속기구인 '3·12 상무'를 재가동하는 등 '김정은식 공포정치'가 북한 사회 전반으로 퍼져나가고 있는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북한 사정에 밝은 대북소식통은 "올해 8월 현재 북한 당국은 약 60여명의 주민들을 공개 처형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는 김정은 집권 이후 연평균 처형자수(30여명) 보다 2배 이상 많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처럼 북한이 주민 대상 공개처형을 확대하고 있는 것은 대북제재 여파로 경제난이 계속되면서 연이은 전투(70일ㆍ200일 전투)와 무리한 상납금 강요로 주민들의 불만이 증대되자, 공개처형을 주민통제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북한은 탈북민을 체제 위험요소로 인식하고, 탈북민 재북(在北) 가족과 탈북브로커들을 수시로 공개 처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부소식통에 따르면 올해 2월 초 보위성은 탈북민 재북 가족과 송금브로커 수십 명을 체포해 '간첩' 혐의로 처형했고, 4월에는 양강도 혜산에서 돈을 받고 주민들의 탈북을 지원해준 브로커 10여 명을 체포해 총살했다.

 

이 소식통은 "4월 초 양강도 혜산에서 한국영화, 드라마 등을 시청한 주민 수명을 총살했으며, 7월에는 강원 원산, 평북 운산 등에서 마약을 흡입하거나, 유통한 마약사범 10여 명을 처형했다"며 "북한 주민들 사이에선 '영상물 시청 같은 일반 범죄자까지 처형하는 것은 너무하다', '김정은의 공포정치 때문에 무서워서 못 살겠다'는 불만이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올해 3월 보위기관에 "주민들에게 자유시간을 주면 개인 돈벌이 생각과 사회 불평만 늘고 종파음모도 커지기 때문에 통제를 강화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북한은 6월 1일부터 12월 17일까지인 '200일 전투'를 강행하면서 주거지 이탈 주민들을 대대적으로 체포해 강제노동에 투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대북 소식통은 "김정은은 200일 전투가 시작되기 직전인 5월 말 보위기관에 지시를 내려 '200일 전투는 사상전이므로 사상전에서 누락된 주민들은 이 땅에서 살 자격이 없다. 3·12상무가 전국적 범위에서 활동을 재개해 무직자들을 모두 잡아들이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직장 무단 이탈자들이 당과 군대, 국가의 주요 비밀을 중국과 한국 등에 빼돌리는 주요 범죄자이며 이들을 제압하는 것이 북한을 보위하는 중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3·12 상무는 노동당 조직지도부가 중심이 돼 '거주지를 이탈해 불법 행위를 일삼는 자들을 강력하게 단속할 데 대하여'라는 제안서를 김정은으로부터 비준받아 조직한 주민 단속기구다. 3·12 상무라는 명칭이 붙은 것은 2014년 3월 12일에 결성된 조직이기 때문이다.

이 기구는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국가보위성 부부장, 인민보안성 부부장, 중앙검찰소, 중앙재판소 부소장 등이 각 기관 책임자가 참여해 주민등록상 거주지를 이탈한 주민을 단속하고 있다.

최근 들어 3·12 상무는 200일 전투를 위한 강제노역에 앞장서고 있으며, 이는 북한이 대북제재에 따른 외부지원 급감과 내부재원 고갈로 노동력 외에 가용 수단이 없어지자 직장 및 거주지 이탈자를 잡아다가 강제노동에 투입하는 활동을 재개한 것으로 분석된다.

hojun@yna.co.kr

번호 제목 날짜
190 북 주민들의 남한사람 따라하기 2017.03.30
189 美 의회도 대북 압박에 가세, ‘대북 지원 중단’ㆍ‘탈북자 지원’ file 2017.03.29
188 “김정은, 김정일보다 가혹하게 종교 탄압” file 2017.03.15
187 뉴스 매체 소식: [기획-북 여성 인권을 말한다-2] “봉건적 가정에 속박” file 2017.03.15
186 뉴스 매체 소식: [기획-북 여성 인권을 말한다-1] “돌격대 여성, 지휘관 ‘기쁨조’ 전락” file 2017.03.09
185 뉴스 매체 소식: 테러 지원국 북한 file 2017.03.03
184 '3.1절 통곡기도대회' 하늘의 문을 두드리다 file 2017.03.02
183 뉴스 매체 소식: 역사로부터 고립되는 북 주민들 2017.02.24
182 뉴스 매체 소식: 북 고위간부에 안전지대 없다 2017.02.21
181 뉴스 매체 소식: ‘바보’ 탈북자 유상준 file 2017.02.09
180 안보리, 82일만 만장일치 대북제재결의 석탄·광물수출 정조준 2016.11.30
179 유엔 수위 높인 北 인권결의안 사실상 채택… 김정은 처벌 명시" 2016.11.16
178 '北인권유린 책임자 김정은 지목'… 유엔 北인권결의안 통과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2016.11.16
177 탈북민 3만명 시대 한국 정착한 10명중 6명 나는 사회경제적으로 '하층민' 2016.11.07
176 탈북작가 장해성 김정은 없애면 北 붕괴? 모르는 소리 소설 '비운의 남자 장성택' 펴내고 인터뷰 2016.11.07
175 폴란드, 자국 내 북한 노동자 400여명 실태 조사 2016.11.07
174 유엔 안보리 북한 미사일 강력 규탄 2016.08.26
173 10년간 北선전 앞장서던 엘리트 2016.08.17
172 영국 주재 북한 외교관, 부인·자녀와 함께 제3국 망명 2016.08.15
» 北, 올들어 60여명 공개처형…김정은식 공포정치 확산 2016.08.11